남양주시장애인체육회, 100인분 ‘노쇼’ 논란 사과·보상…재발 방지 약속
남양주시장애인체육회, 100인분 ‘노쇼’ 논란 사과·보상…재발 방지 약속
  • 최인영
  • 승인 2024.05.02 21: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양주시장애인체육회가 100인분의 음식을 예약한 후 당일 취소한 문제로 물의를 빚은 식당 측과 원만하게 합의에 이르렀다고 2일 밝혔다.

앞서 남양주시장애인체육회는 지난달 26일 ‘제14회 경기도장애인체육대회 2024 파주’에 출전한 장애인 선수단 및 관계자 등을 격려하고자 파주시 문산읍의 한 식당에 100인분의 음식을 예약, 당일 취소했다.

해당 사건은 농아 장애인 선수들의 수화통역과 휠체어를 이용하는 장애인 선수들의 원활한 이동 동선을 고려해 식당 내 일부 칸막이와 테이블의 이동 배치를 요청하는 과정에서 발생했다.

이 과정에서 남양주시장애인체육회는 행사 당일 일방적으로 취소를 강행했으며, 업주에게 물질적·감정적 피해를 끼친 점에 대해 잘못을 인정하고 책임을 통감한다는 입장이다.

손기남 남양주시장애인체육회 수석부회장은 “이번 사건에 대해 모든 책임을 통감하고 업주를 직접 만나 뵙고 사죄의 말씀을 드렸다”며 “손해를 끼친 부분에 대해 금전적 보상을 드리고 원만히 합의했다며 거듭 사죄의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다만, 언론에서 보도된 바와 달리 해당 요구사항은 시장단 등 고위직을 위한 배려가 아니었으며, 이는 사실과 다르다고 남양주시장애인체육회는 설명했다.

한편,국제 자매도시 교류를 위한 해외출장 중 보고 받은 주광덕 시장은 “어려운 시기에 소상공인에게 도움은 드리지 못하고 폐를 끼치게 돼 너무 죄송한 마음”이라며 “해당 업주뿐만 아니라 남양주시민들께도 심려를 끼쳐드린 부분에 대해 정중히 사과드린다.

물의를 일으킨 관련자에 대해 문책하고, 같은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장애인체육회 사무국 전 직원을 대상으로 특별 교육을 실시하겠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