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리시, 경로당 어르신 치매 예방 위한 ‘찾아가는 조기검진 사업’실시
구리시, 경로당 어르신 치매 예방 위한 ‘찾아가는 조기검진 사업’실시
  • 최인영
  • 승인 2024.04.05 19: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상반기 대한노인회 구리시지회 연계 “관내 26개 경로당 430명” 대상 무료 치매검진·상담 추진

구리시는 치매 조기 발견 및 치매 예방 사업의 일환으로, 4월 4일부터 6월 말까지 경로당 이용 어르신을 대상으로 ‘찾아가는 무료 치매 조기검진 사업’을 실시한다.

지난 1월부터 2월까지 대한노인회 구리시지회와 연계해 신청 경로당을 사전에 모집했으며, 최종 26개 경로당(이용 어르신 430명)이 선정되어 향후 6월까지 치매 검진이 진행된다.

이번 검진과 상담을 통해 정상군에는 치매 예방 교육을 실시한다. 고위험으로 나온 대상자에게는 치매 정밀검사(진단검사, 협약병원 의뢰 및 감별검사)를 실시하고 소득 기준에 따라 검사비와 치매 치료관리비를 지원받을 수 있도록 안내할 예정이다.

치매를 진단받으신 어르신들에게는 조호물품 제공, 치매 치료관리비, 실종 예방 지문인식 및 인식표, 배회감지기 보급, 치매환자 가족교실 및 쉼터 이용 등 다양한 맞춤형 치매관리 서비스가 지원된다.

백경현 구리시장은 “치매는 조기 발견과 적기 치료가 제일 중요한 만큼, 이번 찾아가는 경로당 검진이 어르신들에게 큰 도움이 되시길 바란다.”라며, “앞으로도 검진 사각지대 해소를 위해 폭넓은 홍보와 수요자 중심 찾아가는 사업 추진에 만전을 기하겠다.”라고 전했다.

한편, 시는 2023년에 찾아가는 경로당 조기 검진 사업을 통해 30개소 경로당, 어르신 414명을 검진했으며, 26명의 인지저하자(6.3%)를 발굴하고 군별 맞춤형 서비스를 지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