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1회용품 없는 경기특화지구에 부천·안산·광명·양평 선정
경기도, 1회용품 없는 경기특화지구에 부천·안산·광명·양평 선정
  • 최인영
  • 승인 2024.04.02 18: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경기도 ‘1회용품 없는 경기 특화지구 조성사업’ 결과 4개 시군 5개 특화지구 선정
- 부천·안산시·광명·양평 시군에 3년간 총 30억 원의 사업비 지원
- 대학 캠퍼스, 음식 문화 거리, 관광지 등에 다회용기 관련 시설, 세척기 설치비로 사용 예정
- 도-지자체-도민이 함께하는 ‘경기도형 탄소 저감 모델’ 구축 기대

경기도는 ‘1회용품 없는 경기 특화지구 조성사업’ 참여 시군에 부천시·안산시·광명시·양평군을 선정했다고 2일 밝혔다.

이번 공모에는 12개 시군이 참여했으며 도는 1회용품 제공자와 소비자가 함께 1회용 폐기물을 감량할 수 있다고 판단되는 곳으로 부천 대학캠퍼스, 안산 샘골로 먹자골목, 광명 무의공·광명4거리, 양평 용담지구(세미원 관광지) 등 4개 시군 5곳을 1회용품 없는 경기특화지구로 선정했다.

1회용품 없는 경기 특화지구에 선정된 이들 4개 시군에는 올해부터 2026년까지 3년간 총 30억원의 사업비가 지원 된다.

사업비는 커피전문점, 음식점, 장례식장, 영화관·체육시설 등 다중이용시설, 축제·행사 등에 다회용 컵 지원, 다회용기 대여·반납시설 구축, 세척기 설치비로 사용될 예정이다.

지구별 특색을 살펴보면 부천시는 카톨릭대학교, 부천대학교, 서울신학대학교, 유한대학교 등 4개 대학캠퍼스를 중심으로 대학생·주민 서포터즈를 구성하여 1회용품 사용자제 문화를 확산할 예정이다.

이들 4개 대학교 내와 인근에는 현재 총 148개의 카페가 있다.

안산시는 다문화 거리인 샘골로 먹자골목 상인회·주민 등과 협력체계를 구축해 1회 용품 없는 거리 만들기를 추진한다.

이곳에는 270개 점포가 운영 중이다.

광명시는 무의공과 광명4거리 등 음식 문화의 거리 2곳에 다회용기 인프라 설치하고 1회용품 ZERO데이 같은 이벤트 행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이곳에는 음식점 182개, 카페 10개가 운영 중이다.

양평군은 세미원 관광지를 중심으로 1회용품을 획기적으로 감량하고 친환경 탄소중립 테마 관광지구를 육성할 계획이다.

이곳에는 40개 음식점과 카페 30개, 로컬푸드 1개, 장례식장 1개가 운영 중이다.

차성수 경기도 기후환경에너지국장은 “특구로 지정된 대학캠퍼스, 음식거리 관광지 등 다양한 분야에서 1회용품 폐기물 감량이 이뤄질 것”이라며 “많은 도민들의 참여로 경기 선도형 탄소저감모델이 구축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경기도는 지난 1월부터 1회용품 사용 금지 대상을 도청에서 전체 공공시설로 확대하는 등 1회용품 사용 줄이기 종합대책을 추진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