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공직선거법 위반혐의로 포천가평 민주당 후보 고발!
국민의힘, 공직선거법 위반혐의로 포천가평 민주당 후보 고발!
  • 최인영
  • 승인 2024.04.02 16: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의힘 중앙당이 4월 2일, 포천·가평 민주당 박윤국 후보를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경찰에 고발장을 접수했다.

민주당 박윤국 후보가 공개연설에서 선거결과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중대한 허위사실을 지속적 의도적으로 유포해 중앙당 차원의 엄정한 대응이 필요하다는 판단에 따른 것이다.

고발장에 따르면 박윤국 후보의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는 크게 두 가지이다.

첫째, 공직선거법 제250조 허위사실공표죄이다.

박윤국 후보는 지난 3월 29일 총선 출정식 연설에서 국민의힘 김용태 후보에 대해 '15% 청년가산점'으로 부전승으로 공천을 받았다고 말했다.

또 김용태 후보가 직장도 사업도 한 적이 없다며 전혀 경험이 없다고 비판했다.

그러나 이는 전혀 사실과 다르다. 김용태 후보는 15% 청년가산점을 받는 국민의힘 경선 결선에서 가산점 없이 과반 이상을 획득했다.

가산점이 아니었어도 국민의힘 후보로 공천을 받았던 것이다.

그러나 박윤국 후보는 언론에도 보도돼 이런 사실을 충분히 알고 있었음에도 상대후보를 비방하고 낙선시키기 위해 의도적으로 허위사실을 유포했다.

김용태 후보가 직장도 사업도 한 적이 없다는 발언도 명백한 허위사실이다.

김용태 후보는 학군장교로 군복무를 마쳐 특정직 공무원으로 직장을 다녔고 소프트웨어 개발업 등을 목적으로 하는 주식회사를 운영하여 사업을 한 적도 있다.

박윤국 후보의 해당 발언은 공직선거법 제250조(허위사실공표죄) 위반으로 7년 이하의 징역, 5백만원~3천만원 벌금에 처하는 중죄에 해당한다.

둘째, 공직선거법 제96조(허위ㆍ논평 보도 금지)를 위반했다.

박윤국 후보는 3월 30일 가평 5일장 유세에서 포천시민 60%가 자신을 지지한다고 밝혔다.

그러나 예비후보 등록이후 공표된 여론조사에서 박윤국 후보에 대한 포천시민의 지지율은 40%대를 넘어선 적이 없다.

공직선거법 제96조에는 "누구든지 선거에 관한 여론조사 결과를 왜곡하여 공표할 수 없다"고 명시되어 있다.

이를 위반하면 5년 이하의 징역과 2천만원 이하의 벌금형에 처한다.

포천·가평 국민의힘 선거대책위원회는 "박윤국 후보에게 허위사실 유포 발언에 대해 포천가평 시민들과 김용태 후보에게 공식 사과를 요청했으나 아무런 답변도 듣지 못했다"며 "지속적, 반복적으로 악의적인 허위사실을 유포해 선거판을 혼탁하게 만드는 행위는 반드시 근절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